Array Array Array Array Array Array Array
     
 
     
 
 
     
 
 
 
 
 
 



이뜻은 출산 직후의 아기 혹은 태아라고 한다.
수(水), 즉 "미즈"라는 말은 일본의 고어로 사산아(死産兒), 유산아(流産兒)의 의미로 사용하고 있다. 왜 사산아나, 유산아를 수자라고 불렀는지 다음과 같은 설이 있다.

옛날에는 사망률이 많았기 때문에 출산 직후 태아령은 바다나 강물에 흘려 버렸기 때문에 수자라고 하고 다른 한편으로는 엄마의 뱃속에 양수를 따서 수자라 이름하였고 부모도 세상을 볼 수 없는 아이라고 의미하는 경우도 있다.

또한 수자는 죽어서 강가 모래밭에 모여 삼도천을 건너야 불계에 이르는 마음에서 "화찬"이라는 민중의 불교노래가 불리워지고 있다. 소개 하자면은 "사이노 가와라 지 죠우와 산" 이다. 이뜻은 "추운 강가 모래밭에 지장의 가요"라고 할 수 있다.

 




  여기서 화찬의 내용을 소개하면 다음과 같다.
어린 영혼들인 영아영가들이 추운 강가의 모래밭에 모여서 아버지 그립다, 어머니 그립다면서 울고있는 소리는 슬픔이 뼈를 깎는 것 같다. 그 영아들은 모래밭의 돌을 모아서 회향탑을 쌓는다. 한 층은 아버지를 위해서, 또 한 층은 어머니를 위해서 쌓고, 그리고 또 한 층은 형제들을 위해서 회향 탑을 쌓으며 부모, 형제를 기다리지만 밤이 되면 어느덧 지옥의 귀신이 찾아와서 밤새도록 쌓아올린 탑을 무너뜨려 버린다. 쌓다가 지친 어린 영들에게 지장보살님이 나타나서

"너희들은 부모로 인해 단명해서 죽은 것이다. 이승과 저승은 아주 다른 세계여서 너희 부모를 만날 수 없다. 그러니 이 명부세계의 지장보살님을 부모로 생각하고 의지하여라”하면서 아직 걷지도 못하는 영아들에게 지팡이를 사용하도록 하고 인자하고 자비스러운 마음으로 포근히 감싸주었다.



그 지장보살님은 수자지장 되는 것이다. 그리하여 지장보살은 서민의 신앙으로서 자리잡고 지금은 마을로 들어오는 어귀에도 모셔져 오가는 참배하는 신앙이 이어졌고, 수자태아는 지금도 탑과 동자상을 조성하여 수자공원으로 강 건너 저쪽 꽃밭에서 재미있게 놀며, 사람 몸을 받아 태어나기를 염원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