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rray Array Array Array Array Array Array
           
 
     
 
 
     
 
 
 
 
 
 
제목
[공지/캠페인] 흰 옷을 입자! 핵무기금지 국민투표에 참여하자!
작성자
인수희(lily4266)
날짜
2017-06-11 20:51:56
[공지/캠페인] 흰 옷을 입자! 핵무기금지 국민투표에 참여하자!
국민의 뜻을 공식화하기 위한 제안




들으시오, 들으시오!




이것은 시위가 아닙니다. 이것은 청원운동 요청이 아닙니다.

이것은 정부가 2017년 6월 15일부터 7월 7일 협상되는 핵무기 금지를 위한 유엔 조약에

서명하고 비준하도록 국민들이 자신의 뜻을 표명하자는 요청입니다.




핵무기는 인간이 만든 무기들 중에서 가장 파괴적이고 무차별적인 것임에도 불구하고

아직까지 국제협약에 의해 금지되지 않은 유일한 대량살상무기입니다. 핵무기들이 발사되어

발생하는 방사선과 핵겨울은 지구상의 모든 생명을 멸망시킬 것임이 틀림없습니다.




핵확산금지조약이 체결된 지 50년이 지난 현재, 이 조약은 핵무기의 완전한 폐기에 도달하는 데

참혹하게 실패하고 있습니다. 왜냐하면 핵보유국들은 이제 향후 10년 동안 그들의 핵무기를

보충하고 업그레이드 하는 데 수천 억 달러를 사용하기로 했기 때문입니다. 전쟁을 준비하고

있는 모든 핵보유국들 간의 긴장이 높아짐에 따라,2017년 7월 7일의 유엔 핵무기금지조약이

핵전쟁으로 인한 멸망을 피할 우리의 마지막 기회가 될 것입니다.




모든 핵보유국들과 주도적 서구 민주주의 국가들을 포함한 40개국이 이 협상을 보이콧하며

핵무기금지에 반대하고 있습니다. 그 나라들의 정부들은 핵무기금지가 압도적 대중의 지지를

받을 수 있음을 알기 때문에 그들의 국민들과 의논하지 않을 것입니다.




우리가 그런 중대한 사안의 결정에서 배제된다면, 우리는 국민으로서 우리의 주권자격으로

우리의 공복들에게 명령 하기 위해 가장 분명하고 부정할 수 없는 방식으로 우리의 뜻을 표명할

책임이 있습니다.




2003년에 우리는 이라크 전쟁에 반대하여 수백만 명의 사람들이 행진하고 청원운동을 했지만

전쟁을 막는 데 충분하지 않았음을 배웠습니다. 전 국민의 투표 형식이 아니고서는, 우리 공무원들은

우리 시위와 청원운동들이 국민 전체의 뜻을 대변하지 않는다며 언제나 무시할 수 있습니다.

비록 우리 정부가 국민투표를 통해 국민의 뜻을 묻지 않을지라도, 그것이 우리가 국민투표를 할 수

없음을 의미하지는 않습니다. 언제든, 국민들인 우리는 우리의 주권 자격으로 우리의 뜻을 공식화하기

위해 우리가 선택한 절차로 국민투표를 조직하기를 결정할 수 있습니다.







흰 옷을 입자: 우리는 옷을 입는 방식으로 우리의 투표를 보여줄 것을 제안합니다.







지금부터 7월(2017년 7월 7일)의 유엔 핵무기금지조약이 우리 정부에 의해 비준될 때까지

금지조약에 대한 우리의 지지를 표명하기 위해 흰옷을 입을 것을 제안합니다. 흰색 리본을 달거나,

흰색 스카프를 매거나, 흰색 손목 밴드를 착용하거나, 흰색 모자를 쓰거나, 흰색 깃발을 들거나...

전신 흰색 옷을 입을 수도 있을 것입니다.

우리는 핵무기금지 조약에 대한 우리의 지지를 분명히 전달하는 그러한 방식으로 흰색을 입습니다.




과반수의 사람들이 그들의 지지를 표명하기 위해 흰옷을 입고 있음이 분명해지면, 국민은 그들의

집단적인 뜻을 성공적으로 공식화할 수 있을 것입니다. 이것은 국민으로 하여금 그들의 주권을

행사하여 그들의 공복인 정부가 핵무기금지 조약에 서명하고 비준하도록 명령할 수 있게 해줄

것입니다.




평화는 우리 모두의 책임입니다. 핵무기금지를 지지하기 위해 흰옷을 입으세요.

2017년 7월 7일
핵무기금지를 지지하기 위해
흰옷을 입자
www.wearwhite.org

last modified : 2017-06-11 20:51:56
이 글에 덧글 남기기
이 름
비밀번호
내 용
등록하기
목록보기
번호
제목
작성자
조회
파일
등록일
556 [UFO강연회] 5월 27일(일), 대전 UFO강연회에 여러분을 초.. 인수희 1   2018-05-24
555 [라엘리안 보도자료] 불교에서 예고된 ‘미륵’은 이미 우.. 인수희 3   2018-05-24
554 5월 27일 대전 UFO강연회에 여러분을 초대합니다. 인수희 7   2018-05-19
553 [라엘리안 보도자료]“북핵 뿐만 아니라 전세계 모든 핵무.. 인수희 8   2018-05-18
552 [라엘리안 보도자료]“모든 일을 로봇에게 맡기면 돈은 필.. 인수희 19   2018-04-29
551 [도움 요청] 미국 - 한국천재 생체실험사업 김철민 35   2018-04-11
550 [라엘리안 보도자료] 예수의 부활은 ‘DNA복제’ 였다! 인수희 49   2018-04-01
549 [라엘리안 보도자료] “한반도 DMZ에 ‘외계인(ET) 대사관.. 인수희 56   2018-04-01
548 [라엘리안 보도자료] 당신을 UFO 외계인(ET)의 ‘불사(不死.. 인수희 71   2018-03-27
547 [라엘리안 보도자료]“우주는 ‘무한’…시작도 끝도 없다!.. 인수희 76   2018-03-24
546 [라엘리안 보도자료] 성폭력 없는 사회, ‘조기 성교육’에.. 인수희 99   2018-03-12
545 [라엘리안 보도자료] “AI는 ‘종말’이 아닌 ‘희망’!” 인수희 119   2018-02-27
544 [라엘리안 과학통신 65호]미 국방성, UFO 비밀조사에 2200.. 인수희 127   2018-02-20
543 [라엘리안 보도자료] ‘할례는 신체 훼손’…법으로 금지해.. 인수희 152   2018-02-13
542 [라엘리안 보도자료] 라엘리안, 평창에서 ‘반핵반전’ 퍼.. 인수희 141   2018-02-13
541 [라엘리안 보도자료]생명의 기원은 ‘진화론’ 아닌 ‘지적.. 인수희 170   2018-01-29
540 [라엘리안 보도자료] 라엘 “인류를 구하려면 먼저 아프리.. 인수희 187   2018-01-15
539 [라엘리안 과학통신]외계생명체발견에 대한 우리의 반응/우.. 인수희 204   2018-01-03
538 [라엘리안 보도자료] “외계인(ET)과 UFO는 무수히 많다!” 인수희 245   2017-12-22
537 [라엘리안 보도자료]우울한 ‘자살대국’ 대한민국에 절실.. 인수희 299   2017-12-22
1 2 3 4 5 6 7 8 9 10
글쓰기
검색하기